황해, 프로메테우스, 스타트랙 다크니스 짧은감상


황해 (Hwanghae, 2010)

감독 : 나홍진
출연 : 하정우(김구남), 김윤석(면정학), 조성하(김태원)
기타 : 2010-12-22 개봉 / 156분


<추격자> 의 세콤비가 다시 뭉친 것으로 화제가 되었다가 결국은 잔인함으로 더 명성?을 떨치게 된 이 영화를 늦게나마 접하게 됐다. 재밌는 점은 하정우와 김윤석의 역할이 완전히 정반대가 되었다고나 할까? 뭐 그래도 항상 쫓는 쪽은 김윤석이더라는 ㅎㅎ

음... 이 작품은 리뷰하기가 참 애매하다. 이곳저곳 뿌려놓은 떡밥들로 인한 개연성과 나름 열린결말 때문에 꽤나 머리를 굴려봄직한 작품이기... 때문이라기 보다는 이 작품이 가지고 있는 메세지가 상당히 모호하기 때문이랄까? (갖가지 복선이 난무하는 영화 줄거리에 대한 부분은 이미 많은 블로그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으니 다루지 않겠다)

혹자는 아무런 내용없이 잔인한 장면들만 나온다고 생각될지도 모르지만 결국 이 영화는 조선족 이야기다. 구남과 면가로 대표되는 조선족들은 완전히 정반대의 성향을 보인다. 구남을 보면서 조선족에 대한 동정을 느낀다면 면가의 경우에는 조선족의 나쁜면을 다시금 느끼게 하는 애매모호한 성향을 가진다. 감독은 조선족들에 대한 애정으로 찍었다고는 하지만 영화를 보고 나서도 그걸 곧이곧대로 믿는 사람이 있을까? 라는 물음을 가지게 된다. 가뜩이나 조선족들에 대한 이미지가 안좋은 국내에서 굳이 면가를 그런 잔인무도한 인물로 그려낼 필요가 있었을까 생각해본다. 영화라는 틀에서 본다면 정말 확실하고 비중있는 인물이지만 영화 외적인 요소로 봤을 때는 이 작품으로 인해 조선족에 대해 더 안좋은 생각만 심어줬겠다라는 생각때문에 확실히 찝찝하다.

그렇기에 이 작품에 대한 평가는 유보할 수 밖에 없다. 영화는 확실히 잘 만들어졌다. 하정우와 김윤석의 엄청난 연기력과 적절한 복선, 열린결말까지 흠잡을 곳이 없는 작품이다. (잔인하다는 부분은 개취니깐 넘어가고) 하지만 앞서 말했던 조선족에 관한 방향성이 너무 모호해서 안타깝다. 정말 재밌었지만 뒷맛이 텁텁한... 그런 음식을 먹은 기분이랄까?

아 참 그리고 내가 본 작품은 감독판인데 보통 감독판은 러닝타임이 늘어나기 마련인데 오히려 줄어들었다는 점이 상당히 특이했다. 그 짤린 장면들 때문에 한 동안 다른 리뷰들을 보면서 이해 못한 부분이 아주 많았다는....


프로메테우스 (Prometheus, 2012)

감독 : 리들리 스콧
출연 : 누미 라파스(쇼), 마이클 패스벤더(데이빗), 샤를리즈 테론(비커스)
기타 : 2012-06-06 개봉 / 123분


에일리언의 프리퀄이라...!!!!??? 결론부터 말해보자면 영화 참.... 못만들었다....

에일리언의 프리퀄(엄밀히 말하자면 독자적인 작품이긴 하지만), 리들리 스콧, 인류의 기원, 에일리언... 특히나 리들리 스콧과 에일리언이란 단어에서 가슴이 두근거리지 않았던가? 나 역시 엄청난 기대감을 품고 이 작품을 기다려왔었다. (물론 사정상 극장에서 보지는 못했지만...) 그런데 말이다... 스콧 감독이 너무 늙어서 그런걸까? 영화를 참... 너무 못만들었다.

여기서 못만들었다는 얘기는 영.화.로.써 못만들었다는 얘기다. 아주 간단히 얘기해보면 이 작품에서는 영화라는 장르에서 어찌보면 가장 중요한 캐릭터성?이 거의 제로에 가깝다. 작품이 가지고 있는 메세지와 소재들의 비중을 너무 크게 부각시켰기에 정작 영화의 재미를 이끌어가야할 드라마의 등장인물들은 거의 들러리인 느낌이랄까? 그나마 어느정도 드라마를 만들어준 데이빗 마저 없었다면...? 끔찍했을 것 같다는 생각까지 들 정도다.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메세지 전달에만 매달린채 상업영화로써의 본분을 망각했다고 밖에 볼 수 없을 정도다.

그렇기에 딱히 기억나는 대사도 장면도 거의 없다. 거의 마지막에 보너스로 등장하는 에일리언의 탄생씬 정도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랄까? 그리고 삭제된 부분 중 어찌보면 영화의 가장 메인이기도 할만한 장면인 엔지니어의 대화를 짤라버린 부분에서 할말을 잃었다. 대체 영화라는 장르가 가진 드라마적인 부분은 거의 신경을 안썼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본다. 어떻해 그 부분을 짤라버릴 생각을 했는지 아무리 머리를 굴려도 이해가 안간다.

하지만 아름다운 영상미와 무게감 있는 소재들을 확실하게 표현했다는 점에서 볼 때 분명 괜찮은 작품이긴 하다. 하지만 영화로써는 별로 좋은 점수를 주지 못하겠다. 보니깐 속편도 나올 예정이던데 움... 글쎄... 모르겠다.

그리고 데이빗을 연기한 마이클 패스벤더...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 에서부터 주목을 했었는데 데이빗이란 인물을 아주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정말 엄지손가락 번쩍들 만큼!!

스타트렉 다크니스 (Star Trek Into Darkness, 2013)

감독 : J.J.에이브람스
출연 : 크리스 파인(커크), 재커리 퀸토(스팍), 베네딕트 컴버배치(존)
기타 : 2013-05-29 개봉 / 132분


미국에선 스타트렉 시리즈가 스타워즈 시리즈 만큼 인기가 있다고는 하지만 나에게는 영 정이 가질 않는 시리즈이다. 스타워즈가 우주에서 벌어지는 대서사시라고 한다면 스타트렉은 뭐랄까... 신비한 별을 탐험하는 다큐?같은 느낌이 들어서기도 할 거다. 음 간단히 말해보자면 뭔가 '있어보이지' 않는다고나 할까? 그러던 중 영화화된 스타트렉의 두번째 작품을 우연찮게 보게 되었다.

음 소우 굿~~ 비록 지금까지 나의 뇌에 고정되어 있던 스타트렉 이미지를 확 사라지게 만들정도로 엄청난 작품은 아니었지만 비호감에서 그냥저냥 볼만한 영화~~ 라고 바뀔 정도로 상당히 괜찮은 작품이었다. (비록 수십년이 지나도 그 쫄쫄이에는 익숙해지질 않았지만 말이다) 딱히 뭐가 대단하고 훌륭하다 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킬링타임용으로는 꽤나 훌륭하다. 화려한 CG는 기본에 줄거리와 개연성도 나쁘지 않고 적절한 연출과 긴장감까지 딱히 단점을 찾기 힘들정도로 상당히 잘 만들어져서 말 그대로 시간을 잡아먹을 정도의 흡입력을 가졌다.

그렇다고 해서 아주 재밌다는건 아니다. 세계관과 메카닉, 캐릭터 자체가 애초부터 별로 매력적이지 않으니 말이다. (지극히 개인적이다) 커크와 스팍의 대립되는 캐릭터와 성장하는 모습, 짜임새 있는 스토리, 화려한 CG와 액션 뭐 하나 딸리는건 아닌데 이런 평가가 나오는건 이렇게밖에 설명이 되질 않으니 말이다. 하지만 SF를 좋아하고 스타트렉에 대해 호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강추하는 작품이다. 개취란건 이럴 때 딱 맞는 말이니까 :)

덧글

  • 어른이 2013/09/19 03:44 # 답글

    엔지니어의 대화가 어느건가요?? 블루레이파일로 소장중인데 거기엔 포함되어있는지 궁금해서요
  • auxo_ 2013/09/20 16:04 #

    아 정확히는 엔지니어와의 대화라고 해야할 것 같네요. 가이스피어가 데이빗을 빗대어서 자신도 창조주라고 대사를 하는 부분이죠. 그 부분이 있었다면 엔지니어의 갑작스러운 공격을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